Detailed Informatio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Metadata Downloads

단국대학 시절, 신동엽이 만난 고구려와 동학- 신동엽 연구(11)Dankook University, Goguryeo and Donghak with Shin Dong-yeop

Other Titles
Dankook University, Goguryeo and Donghak with Shin Dong-yeop
Authors
김응교
Issue Date
Jan-2023
Publisher
단국대학교 동양학연구원
Keywords
시인 신동엽; 단국대학교; 고구려; 동학농민전쟁; 장형; 장도빈; Poets Shin Dongyup; Dankook University; Goguryeo; Donghak Peasant War; Jang Hyung; Jang Do Bin
Citation
동양학, no.90, pp 29 - 54
Pages
26
Journal Title
동양학
Number
90
Start Page
29
End Page
54
URI
https://scholarworks.sookmyung.ac.kr/handle/2020.sw.sookmyung/152141
DOI
10.17320/orient.2023..90.29
ISSN
1229-3199
Abstract
시인 신동엽(1930~1969)은 단국대학교 재학 시절에 두 가지 큰 역사 공부를 한다. 첫째, 김구를 중심으로 한 독립운동 인사들이 만든 최초의 민립대학을 선택했다는 사실은 대단히 중요하다. 전주사범 시절 이미 좌우익의 문제, 아나키스트 사상까지 섭렵한 신동엽에게 독립운동을 했던 장형과 장도빈이 세운 단국대는 한번쯤 거쳐야 할 상아탑으로 다가왔을 것이다. 둘째, 신동엽은 장형으로 대표되는 대종교의 사상을 단국대에서 만난다. 장형의 시에서 대륙적 상상력을 배웠을 수도 있다. 셋째, 신동엽은 단국대 시절에 동학농민전쟁 기행을 한다. 장도빈의 동학혁명에 관한 ‘최초의 단행본’인 『갑오농민란과 전봉준』(1926)를 탐독했을 가능성도 살펴 보았다. 이후 신동엽은 『동경대전』 등 동학사상과 역사공부를 하며, 30년에 가까운 공부를 하여 서사시 「금강」을 완성한다. 신동엽은 단국대학 시절 전쟁을 체험했고, 관념이 아니라 삶으로 역사와 종교를 살았던 독립투사 출신 장형에게 대종교, 장도빈에게 고구려와 동학혁명의 알짬을 익힐 수 있었을 것이다. 1953년 8월에야 단국대학은 서울 신당동으로 복귀하면서 새롭게 개교한다. 한 인간의 삶에 특정 시기는 큰영향을 줄 수 있다. 시인 신동엽에게 단국대 시절은 분명 새로운 눈뜸의 계기를 준 종요로운 시기였다.
Files in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대학 > 기초교양대학 > 기초교양학부 > 1. Journal Articles

qrcode

Items in ScholarWorks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Related Researcher

Researcher Kim, Eung Gyo photo

Kim, Eung Gyo
기초교양대학 (기초교양학부)
Read more

Altmetrics

Total Views & Downloads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