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tailed Informatio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Metadata Downloads

멕시코의 여성 초현실주의자들: 레메디오스 바로와 레오노라 캐링턴The Women Surrealists in Mexico: Remedios Varo and Leonora Carrington

Other Titles
The Women Surrealists in Mexico: Remedios Varo and Leonora Carrington
Authors
신혜성
Issue Date
2019
Publisher
한국기초조형학회
Keywords
멕시코 현대미술; 초현실주의; 레메디오스 바로; 레오노라 캐링턴; Mexican Modern Art; Surrealism; Remedios Varo; Leonora Carrington
Citation
기초조형학연구, v.20, no.5, pp.252 - 268
Journal Title
기초조형학연구
Volume
20
Number
5
Start Page
252
End Page
268
URI
https://scholarworks.sookmyung.ac.kr/handle/2020.sw.sookmyung/3931
ISSN
1598-8635
Abstract
본 논문에서 연구하는 레메디오스 바로와 레오노라 캐링턴은 멕시코로 이주하여 독자적인 초현실주의 작품 세계를 발전시켜나간 두 명의 여성 작가이다. 2018년 멕시코시티에 위치한 국립 현대미술관에서는 이들에 대한대규모 개인 회고전을 연달아 개최했는데, 외국 출신의 작가에 대한 기념비적 전시는 의미하는 바가 크다. 두작가의 초현실주의 작품이 멕시코 특유의 정체성을 표면적으로 강하게 드러내고 있지 않더라도, 오늘날 멕시코의 미술계에서 소중한 국가적 자산으로 인정받고 있음을 보여주기 때문이다. 사실 멕시코는 1938년에 초현실주의의 수장인 앙드레 브르통이 직접 방문하였고, 1940년에는 초현실주의 국제 전시를 유치를 하는 등 초현실주의 운동과 매우 밀접한 관련을 맺은 국가이다. 자칫 유럽 중심, 남성 위주로 서술되기 쉬운 초현실주의 역사를 살펴볼 때, 멕시코에서 활동한 두 명의 여성 초현실주의자인 바로와 캐링턴의 예술 활동은 우리가 특별히 관심을 가져야할 부분이다. 이들은 2차 세계대전 기간에 멕시코로 이주하였는데, 그곳에는 스페인 식민 시대 이전의 전설이나 음식 재료로 병을 치료하는 주술 풍습이 여전히 생생하게 살아남아 있었다. 이런 환경에서 부엌은 기묘한 상상력과 주술적 힘을 원동력으로 삼아 초현실주의 작품을 창작하는 공간이 될 수 있었다. 레메디오스 바로의 회화 작품은 신비로운 작업을 수행하는 은둔적 여성 창조자의 모습을 통하여 오컬트에 심취한 여성 초현실주의자의 정체성을 표상하며, 세심한 계획과 장인의 노력으로 만들어낸 독특한 환영의 세계를 보여준다. 에코 페미니스트라고 불리는 레오노라 캐링턴은 서구의 폭력적인 기계 문명에 반대하며 다양한 지역의 전통 문화에서 숭배되어온 여신의 치유적 힘을 작품의 주제로 삼는다. 멕시코 인류학 박물관의 벽화를 의뢰 받아 원주민 문화를 체험하고 마야 고전 서적을 탐구해서 그린 <마야의 마술적 세계>는 멕시코의 신화와 작가의 초현실주의적 상상력이 잘 결합되어 있다.
Files in This Item
There are no files associated with this item.
Appears in
Collections
ETC > 1. Journal Articles

qrcode

Items in ScholarWorks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Altmetrics

Total Views & Downloads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