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tailed Informatio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Metadata Downloads

마이너리티 간의 교섭은 가능한가? ― 한센병소설 속 주변인과 고이즈미 다카유키 ―Is Solidarity between Minority Possible? : Outsiders in the Leprosy Novel and Takayuki Koizumi

Other Titles
Is Solidarity between Minority Possible? : Outsiders in the Leprosy Novel and Takayuki Koizumi
Authors
이지형
Issue Date
Nov-2018
Publisher
한국일본학회
Keywords
한센병소설; 고이즈미 다카유키; 마이너리티 교섭; 조선인; 신체장애자; 노인; leprosy novel; Takayuki Koizumi; solidarity between minority; Korean; the physically disabled person; old man
Citation
일본학보, no.117, pp.79 - 104
Journal Title
일본학보
Number
117
Start Page
79
End Page
104
URI
https://scholarworks.sookmyung.ac.kr/handle/2020.sw.sookmyung/4168
DOI
10.15532/kaja.2018.11.117.79
ISSN
1225-1453
Abstract
본 논문은 상이한 마이너리티 간 관계의 문제를 중심으로 고이즈미 다카유키의 한센병소설을 고찰하였다. 한센병문학이 한센병자 이외의 마이너리티와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하고 있는지에 주목함으로써 마이너리티 간 교섭의 가능성을 타진하고자 했다. 고이즈미의 작품은 인종, 연령, 장애, 노화 등의 상이한 조건에 기초한 다양한 마이너리티와 한센병자 간 관계맺기의 문제를 소설 속에 풍부하게 담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 분석 작품은 『조선 아이』(1956), 『전단 뿌리기』(1967), 『사랑의 형태1』(1968), 『사랑의 형태2』(1968)이다. 각각의 소설에는 조선인, 학생운동가, 노인, 신체장애자가 한센병자 이외의 마이너리티로 등장한다. 분석 결과, 결코 균질하지 않은 시선의 다양성이 한센병자 주체와 다른 마이너리티 간 관계에 반영되고 있음을 확인할 수 있었다. 소외와 차별의 경험을 공유하는 입장에서 ‘동반자’여야 할 아웃사이더들 간 관계가 정작은 공감과 동행을 수반하지 않는 경우가 적지 않았다. 선천적 장애인에 대한 한센병자의 소외, 조선인 한센병자 소외 등 마이너리티 내부의 소외는 그 대표적 예이다. 하지만 ‘노화’라는 보편적 소외와 ‘한센병’이라는 특수한 소외에 각각 직면한 노인과 여성이 차이를 넘어서 내적으로 교섭하는『사랑의 형태1』은 마이너리티 교섭의 실마리를 제시한다. 고이즈미 다카유키의 작품은 마이너리티 교섭의 가능성을 결코 낙관시하지 않는다. 차이와 개별성에 기초한 타자 간 관계의 보편성을 드러내는 것이야말로 그의 작품의 특징이다. 그러나 차이와 개별성을 바탕으로 한 보편성에 대한 지향은 요양소의 담을 넘어 사회와 교섭하고자 고투한 전후 한센병자의 삶을 상징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이즈미 소설의 가능성을 평가할 수 있을 것이다.
Files in This Item
Go to Link
Appears in
Collections
문과대학 > 일본학과 > 1. Journal Articles

qrcode

Items in ScholarWorks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Related Researcher

Researcher Lee, Jee Hyung photo

Lee, Jee Hyung
문과대학 (일본학과)
Read more

Altmetrics

Total Views & Downloads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