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tailed Informatio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Metadata Downloads

四七論辨에서 中節의 의미와 善의 근거The Significances of Appropriateness and Goodness in Four-Seven Debates

Other Titles
The Significances of Appropriateness and Goodness in Four-Seven Debates
Authors
홍성민
Issue Date
Sep-2016
Publisher
한국유교학회
Keywords
Four Beginnings; Seven Feelings; Appropriateness; Principle(理); Material Force(氣); 四端; 七情; 中節; 理; 氣
Citation
유교사상문화연구, no.65, pp.39 - 70
Journal Title
유교사상문화연구
Number
65
Start Page
39
End Page
70
URI
https://scholarworks.sookmyung.ac.kr/handle/2020.sw.sookmyung/3295
ISSN
1226-7082
Abstract
이 논문은 사단칠정논쟁에 대한 분석적 고찰을 통해 조선의 성리학자들이 善의 개념을 어떻게 규정하고 그것을 실현하기 위한 방안을 어떻게 마련하고 있었는가의 문제에 접근하고 있다. 이 논문에 따르면 사단칠정논쟁에서는 四端을 절대화하려는 입장과 상대화하려는 입장이 대립하고 있는데, 사단을 절대화하려는 입장은 불가피하게 善을 이원화하는 문제를 양산하고 사단을 상대화하려는 입장은 선의 일원화는 성취하지만 도덕 가치의 하락을 야기할 수 있다. 이 논문은 먼저 퇴계의 입장을 고찰하고 이에 대한 고봉과 율곡의 비판을 살펴보고 있다. 퇴계는 사단의 선을 필연적이고 보편적인 것으로 칠정의 선을 우연적이고 개별적인 것으로 차별화하면서 사단의 절대화를 주장한다. 그러나 그것은 선을 이원화하는 결과를 초래하였고 결국 고봉과 율곡의 비판에 직면한다. 고봉과 율곡은 사단을 칠정 안에 포함시킴으로써 선을 일원화할 수 있었다. 하지만 거기에도 문제가 있었다. 그것은 도덕과 자연을 혼동하고 있다는 오해를 야기할 수 있기 때문이다. 다음으로 이 논문은 농암과 남당의 입장을 고찰하고 있다. 농암은 퇴계와 율곡의 입장을 절충하여 사단과 칠정에 동일한 존재론적 근거를 부여하면서도 사단을 리의 자기실현으로 절대화하고자 하였다. 그래서 그는 사단칠정으로 한편으로는 일원화하면서도 다른 한 편으로는 이원화하는 문제를 낳았다. 남당은 이점을 비판하고 새롭게 善의 일원화를 추진하는데, 그의 철학적 방법은 사단과 칠정의 구분을 없애버리고 中節을 중심으로 감정의 도덕성 기준을 수립하는 것이었다. 이 논문에 따르면, 퇴계의 이원론적 사유에서 비롯된 사단칠정의 논쟁은 남당에 이르러 사단칠정의 해체에 이르게 된다. 그러나 남당의 해체는 사단칠정논쟁을 종결짓는 것이 아니라 더 넓고 깊은 철학적 사유의 장을 연 것이었다.
Files in This Item
Go to Link
Appears in
Collections
대학 > 기초교양대학 > 기초교양학부 > 1. Journal Articles

qrcode

Items in ScholarWorks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Altmetrics

Total Views & Downloads

BROW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