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tailed Information

Cited 0 time in webofscience Cited 0 time in scopus
Metadata Downloads

1980년대 여성운동 잡지와 문학논쟁의 의미 - 『또하나의 문화』, 『여성』을 중심으로Research on the meaning of the Women's Movement magazine and the Korean Literature Debate in 1980s

Other Titles
Research on the meaning of the Women's Movement magazine and the Korean Literature Debate in 1980s
Authors
이선옥
Issue Date
Apr-2018
Publisher
한국여성문학학회
Keywords
woman movement in the 1980s; women' s literature; feminist mook; Yŏsŏng (Women); Tto hana ŭi munhwa (Another culture); Park Wanso; 1980년대 여성문학; 여성문학; 페미니스트 무크; 여성; 또하나의 문화; 박완서
Citation
여성문학연구, v.43, pp.7 - 36
Journal Title
여성문학연구
Volume
43
Start Page
7
End Page
36
URI
https://scholarworks.sookmyung.ac.kr/handle/2020.sw.sookmyung/4575
ISSN
1229-4632
Abstract
이 글에서는 1980년대 발간된 무크지 『또하나의 문화』, 『여성』, 『여성운동과 문학』을 대상으로 여성문학논쟁의 쟁점을 정리하고, 이를 경험적 주체의 재현과 복합성에 대한 탐색이라는 주제로 분석하였다. 여성을 단일한 범주로 호명할 때 늘 국가주의적 권력과 페미니즘이 얽혀 들어가는 위험을 역사적으로 경험해왔다. 1980년대 여성문학논쟁이고민해왔던 여성 주체와 문학적 재현의 문제는 여성, 민족, 계급의 복합성을 어떻게 해석할 것인가의 문제였다. 이러한 복합성에 대한 고민은 민족민중문학이 꿈꾸었던 단일한 주체에 대한 과잉상상력에 균열을 일으키고, 민족주의와 갈등하는 위치에 서게 된다. 이 시기의 여성문학논쟁은 차이와 다성성의 지향을 분명하게 제시했다는 점에서 재해석될 필요가 있다. 민족주의운동의 가부장성과 끊임없이 불화하고 전복의 가능성을 탐색하는 역할을 하고 있음을 말해준다. 이러한 주체의 복합성 탐색이라는 측면에서 보면 1990년대 여성문학도 개인과 사생활의 발견이라는 공사이분법적 단절론에서 벗어나 지속성과 변화의 측면으로 해석할 수 있을 것이다. 여성 주체의 복합성 개념은 집합적 주체에 대한 논의를 거쳐, 교차성의 개념으로 진전되는데, 시대마다 복합성 혹은 교차성의 지배적 요소는 달라지는 것으로 보인다. 계급, 민족, 인종, 섹슈얼리티, 성적지향성 등등 각 시대마다 새롭게 주체의 문학적 재현으로 구성되는 차이의 문제들을 추적해보는 것만으로도 한 시대의 삶의 변화나 인식적 경계의 변화를 알 수 있을 것이다.
Files in This Item
Go to Link
Appears in
Collections
대학 > 기초교양대학 > 기초교양학부 > 1. Journal Articles

qrcode

Items in ScholarWorks are protected by copyright, with all rights reserved, unless otherwise indicated.

Related Researcher

Researcher Lee, Sun Ok photo

Lee, Sun Ok
기초교양대학 (기초교양학부)
Read more

Altmetrics

Total Views & Downloads

BROWSE